남이섬 투어

Family Friendly
단체 할인
신분증 지참
Min 2 People
Hotel Pickup

110,000

Children (3-9)
Adults
Share on facebook
Share on pinterest
Share on linkedin
Share on pocket
Share on twitter
Share on reddit
Share on telegram
Share on tumblr
Share on xing
Share on email
Share on whatsapp

가이드, 차량, 중식 및 입장료 포함

투어코스

호텔 → 남이섬 → 중식 → 쁘띠프랑스 → 쇼핑 센터 → 호텔

투어 설명 및 영상

투어관광지 정보

남이섬

남이섬은 1944년 청평댐을 만들 때 북한강 강물이 차서 생긴 경기도와 강원도 경계에 있는 내륙의 섬이다. 1965년 수재 민병도 선생(1916~2006)이 토지를 매입, 모래뿐인 불모지에 다양한 수종의 육림을 시작하였다. 1966년 경춘관광개발주식회사를 설립, 종합휴양지로 조성하여 오던 중, 90년대 말 금융위기로 인한 불황을 극복하고자 2000년 4월 주식회사 남이섬으로 상호를 변경하여 관리해 오고 있다. 1960~90년대에는 최인호의 <겨울나그네> 촬영지 및 강변가요제 개최지로 알려져 행락객들의 <유원지>로 인식되어 왔으나, 2001년 12월 KBS 드라마 <겨울연가>의 성공으로 대만, 일본, 중국, 동남아를 비롯한 아시아권 관광객이 급증하면서 <문화관광지>로 탈바꿈하였고, 최근에는 북미, 유럽, 중동에서의 관광객뿐 아니라 국내 거주 외국인들이 가장 찾고 싶어하는 청정환경의 <국제적 관광휴양의 성지>로 각광받고 있다.

쁘띠 프랑스

청평댐에서 남이섬 방향으로 호숫가 길을 따라 10km쯤 가다보면 왼쪽 언덕에 흰색의 이국적 건물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걸 볼 수 있다. 건물만 보면 지중해 연안의 마을 같기도 하고 호명산의 수려한 주위 배경과 함께 보면 마치 알프스 산록의 전원마을, 프랑스 문화마을 쁘띠프랑스다. 쁘띠프랑스는 청소년수련시설(고성청소년수련원)을 겸한 프랑스 문화마을로, 가평군 청평면 고성리 일대에 11만7357㎡ 규모로 조성됐다. 쁘띠프랑스는 16개동의 프랑스식 건물로 이루어져 있어 관람객들은 숙박을 하면서 프랑스의 의식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쁘띠프랑스의 컨셉트는 ‘꽃과 별, 그리고 어린왕자’. 특히 개관을 기념해 어린왕자의 작가 생텍쥐페리 기념관을 9월까지 운영할 계획인데, 쁘띠프랑스 곳곳에선 어린왕자 테마파크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 이밖에 프랑스의 상징인 ‘닭’ 조각과 그림을 볼 수 있는 갤러리, 200년 된 오르골에서 나오는 감미로운 선율을 들을 수 있는 오르골숍, 허브&아로마향숍, 기념품 숍 등에서도 독특한 프랑스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최대 200여명 수용가능한 4∼10인용 객실 34개를 갖추고 있어 단체수련회나 MT 장소로도 좋은 곳이다.

상품평

아직 상품평이 없습니다.

“남이섬 투어”의 첫 상품평을 남겨주세요